HOME  >  참여마당  >  나의 국제교류 이야기

참여마당

나의 국제교류 이야기

 
작성일 : 17-05-30 09:32
미키 김 ‘글로벌 인재가 되기 위한 커리어 관리’ 수강후기
 글쓴이 : 정혠
조회 : 524  

2회 국제교류 아카데미 미키 김 글로벌 인재가 되기 위한 커리어 관리수강후기

 

어쩌면 미키 김, 그가 우리에게 알려준 것은 그다지 어려운 내용이 아니었을지도 모른다. 생각해보면 너무나 당연하지만 쉽게 지나쳐 버리기 일쑤였던 것들을 알려주셨다. 강사님께선 어떻게 그 자리까지 가게 되셨는지, 미래 설계하는 방법 등을 설명해주셨고, 매 내용을 설명하실 때마다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셨다. 그 점이 참 좋았다.

강사님께서 해주신 이야기들을 짧게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높은 곳을 보기. “더 이상을 우리는 어린 아이가 아니니 힐링과 위로는 이제 그만. 실패한 사람들을 보며 자신을 위로하지 말고, 성공한 사람들을 보며 자신을 더 자극시켜라.”라는 말씀을 해주셨다. 이 말씀을 나를 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

두 번째, 내가 가진 것을 100% 활용하기. “내가 가진 걸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하라.” 자신이 무엇을 가졌는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그를 활용하는 법을 꾸준히 생각하라는 말씀이셨는데, 생각해보면 우리가 살아가면서 정말 필요한 습관이라고 생각한다.

세 번째, 내가 가지지 못한 것을 알고 채워하기. “스스로 한계를 두지 말고 그를 채워라.”라는 말씀을 해주셨다. 이 말에는 매우 공감한다. 스스로 한계를 두는 사람을 그 이상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네 번째, 커리어 목표가 먼저. “자신이 되고 싶은 것을 구체적으로 떠올리라. 단순한 취업과는 다르게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자신의 미래를 꿈꿔라.”뒤에 말씀해주신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자신의 미래를 꿈꾸는 것은 미키 김께서 커리어 목표 설정에 있어서 고민하는 학생들, 그리고 나에게 주신 의미 있는 조언이었다.

다섯 번째, 목표를 세우는 것은 커리어 관리의 시작. “막연한 상상이 중요하다 그게 시작이다.” 그 자신은 어릴 적 비행기를 타고 해외로 출장을 다니는 비즈니스맨을 멋있다고 생각하며, 훗날 그렇게 되어 있을 자신을 떠올리고 꿈꿨다고 했다. 그 결과 현재 그런 사람이 되어 있다고 하시며, 다시 한 번 꿈꾸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알게 해주셨다.

여섯 번째, 불평하지 말고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하기. “나의 담당나라는 작은 나라였지만, 작은 나라였기에 더 많은 일을 내가 회장인 것처럼 일할 수 있었다.”이 말씀은 가끔 하고 싶지 않은 일이 있을 때 투덜거리면서 하곤 했던 내 자신을 돌아보는 또 다른 계기가 되었으며, 더 좋은 내가 되는 길로 나를 인도하였다.

일곱 번째, 다음 단계들을 계획하기. “가고 싶은 길이 있다면, 단계들을 생각해봐라.” 자신이 원하는 일이 있고, 그것을 이루고 싶다면, 그것을 이루기 위해 해야 할, 거쳐야 할 단계들을 미리 생각해보라는 말씀이셨다. 이 말을 듣고, 내 꿈을 이루기 위해 어떤 단계를 거쳐야 할지 생각해보게 되었다.

하나하나 보물 같은 말씀들이었다. 강사님께서는 자신의 일을 중심으로 강연하셨기에 그가 겪었던 것들을 소개해주셨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제가 인턴생활을 했었는데·······(중략) 여러분도 가능하다면 인턴을 통해 사회생활을 해 보세요. 스펙을 쌓는 게 아니라, 내 커리어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입니다.”이다. , 그리고 그는 자신의 커리어를 생각하는 방법에 대해 조언해주셨다. 내가 하고 싶은 일, 할 수 있는 일, 잘 할 수 있는 일을 떠올려라. 이것이 그가 강조한 내용이다.

마지막으로, 강연을 마무리하면서 강사님께서 우리가 꼭 알아두었으면 하는 것 네 가지를 소개하셨다. 1. 할 말을 하라. 2. 한 우물을 파라. 3. 네트워킹 하라. 4. 성과위주로 생각하라.

지금 이렇게 후기를 쓰고 보니, 동시에 많은 생각들이 스쳐지나가는 것 같다. 성공한 사람이 되기 위해서,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 미키 김 강사님께 들은 말들을 마음속에, 머릿속에 새겨둔 채 내 커리어를 위해 JUMP하는 사람이 될 것이다. 좋은 말씀 많이 해주신, 미키 김(김현유) 강사님께 감사를 표하며 이만 후기를 마친다.